top of page

황무지 안에 심겨진 작은 한 그루의 꽃 나무



Doomadgee라는 퀸스랜드 최북부 서부쪽에 위치한 지역에 원주민이 사는 작은 마을(1405명-2016년)이 있습니다. 그곳은 주위가 황무지의 색깔로 되어 있습니다. 우리 한국 선교사님(서영준 목사)이 그곳에 있는 학교에서 과학과 수학을 가르치며 선교도 하고 있습니다. 서 선교사님은 원주민 선교를 위해서 그 과정을 준비했습니다. 그곳은 교회도 있고, 학교도 있지만 아주 작은 마을입니다. 주위는 온통 황무지 색으로 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그곳에 식물이나 꽃등을 심으면 금방 타 죽어 버린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 선교사님은 작은 한 그루의 꽃나무를 심어주고 아침 저녁으로 보살펴 주고 있습니다. 영상으로 보여주셨는데, 그 꽃나무는 신통하게 잘 견디어 주고 있습니다.

가정이 가정되는 원리를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성도들끼리의 삶의 원리를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교회에서의 사역과 선교지에서 선교의 원리를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밤낮으로 보살피는 것, 때에 따라서 물을 주는 것, 영적으로 영의 양식을 공급하는 것, 시시 때때로 무조건적으로 쏟는 사랑을 말해 주는 것 같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 곁에 자연을 주시고, 누리게 하시면서 그 자연을 통해서 깨닫게 해 주시는 것이 너무 많이 있습니다. 스스로 깨닫지 못하니, 자연을 보여주면서 자연의 사물을 통해서 자신을 보게 하고, 자연의 사물의 생의 과정을 통해서 원리를 깨닫게 해 줍니다. 우리는 자연을 통해서 보여주는 하나님께서 깊이 새기신 깊은 뜻을 통찰 할 기회와 삶에로 적용을 놓치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우리 곁에는 영적으로 마음이 황무지같은 사람도 있습니다. 영적으로 황무지 같은 원주민들도 많이 있습니다. 자신안에서 메말라가고 있는 마음이 황무지같은 그들을 영적으로 풍성하게 돕고 살펴야 할 원리를 한 작은 그루의 꽃 나무를 통해서 알게 하며 마음을 열게 합니다.

영적으로 황무지 속에 놓여 있는 사람과 같은 사람도 있습니다. 황무지속에 놓인 꽃나무가 그 환경에 의해서 시들어가고, 메말라가듯이 이들도 영적으로 주위의 환경과 함께 메말라갑니다. 영적으로 메마른 황무지 속에 있는 것과 같은 사람을 향해서 보살피고, 영적인 물을 공급해 주면서, 계속해서 사랑해 주면, 그 사람도 살아나고 회복이 된다는 원리를 보여주고 마음을 열게 합니다. 그것은 같이해주고, 이야기도 드러주면서, 오고가면서 살피며, 끝없이 기도해 주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질문이 “내가 네게 이 사람을 붙여주었건만 너는 그를 향해서 무엇을 어떻게 했느냐?” 일것 같아 두려움의 마음이 나를 누릅니다.

Comments


추천 게시물
Check back soon
Once posts are published, you’ll see them here.
최근 주일설교

주일설교 & 칼럼

날짜별 분류
bottom of page